뉴스 > 사회

3천만원에 100만명 개인정보 팔아

기사입력 2006-09-22 13:37 l 최종수정 2006-09-22 13:37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100만명에 이르는 개인정보를 해킹해 돈을 받고 팔아넘긴 혐의로 33살 이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이씨는 작년 8월 자신이 운영하는 PC방에서 '060'서비스 회원의 개인정보를 빼내폰팅업체 사장인 남 모씨와 짜고, 스팸문자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폰팅업체 사장인 남씨를 상대로, 정학한 해킹경로와 개인정보 사용 내역 등을 수사중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