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조 갈등 재확산 조짐...다음주 고비

기사입력 2006-09-22 15:00 l 최종수정 2006-09-22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용훈 대법원장의 발언을 둘러싼 법조계 갈등이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정상명 검찰총장은 어제에 이어 거듭 유감을 표명했고, 변협은 탄핵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이영규 기자?

네, 대검찰청입니다.

앵커> 갈등이 사그라들지 않는 모양이군요? 검찰 총장이 유감을 다시 밝혔다는데 내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정상명 검찰 총장은 오늘 광주고검과 지검을 방문했는데요

정 총장은 직원들에 대한 격려사를 통해 최근 검찰의 역할과 수사에 대한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법조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며,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기자간담회에서는 세상을 살면서 견해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남을 배려하면 자신에게 돌아온다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정 총장은 어제 대법원장의 발언이 국가기관으로서의 검찰 기능과 역할을 존중하지 않는 뜻으로 비쳐질 수 있다며 완곡한 표현으로 유감을 밝힌 바 있습니다.

앵커2> 어제 대법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던 대한변호사협회는 오늘 더욱 강경한 것 같던데요?

기자2> 그렇습니다.

변협은 대법원장이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경우 대법원장 탄핵을 추진하는 것을 비롯해 집단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거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는 등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창우 변협 공보이사는 어제 대법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한 뒤 더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회원 변호사들의 주문이 쇄도했다고 전했습니다.

변협은 어제 성명에서 대법원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곧장 반박하는 등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변협은 오는 25일 상임 이사회를 열고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앵커3> 그렇다면 사태가 어떻게 되는 겁니까? 파문이 가라앉지 않는 듯 한데...

기자3> 네. 어제 검찰 총장의 유감 표명은 완곡한 수준인데다 내부 자제를 당부했었고 대법원도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이번 갈등이 외견상으로는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오늘 변협과 검찰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다시 파문은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법원노조까지 나서서 대법원장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사법개혁을 방해하는 움직임이라며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용훈 대법원장은 다음주 화요일 서울고등법원과 서울중앙지법을 순시합니다.

이 자리에서 이번 파문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져 다음주가 이번 사태의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mbn뉴스 이영규입니다.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문 대통령, 질본 승격 관련 전면 재검토 지시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4월에도 밀입국 있었다"…해경, 뒤늦게 수사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