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밤 사이 화재 잇따라

기사입력 2012-12-29 0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밤 사이 화재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저녁 8시쯤 경남 사천시 서포면 71살 김모씨의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집주인 김씨가 숨졌습니다.

찰은 지병으로 하반신이 불편한 김씨가 아궁에 불을 때다가 숨진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비슷한 시각 경기도 포천시 가산면에 있는 플라스틱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서 추산 9천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경찰은 공장이 화재에 취약한 샌드위치 판넬로 지어져 불길이 쉽게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