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관광복권에 도박게임 접목 불법 영업

기사입력 2006-09-26 20:47 l 최종수정 2006-09-26 2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책사업인 관광복권에 도박게임을 접목해 불법영업을 해온 게임업체와 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한국관광협회중앙회 직원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서 위탁받은 외국인전용 관광복권에 도박게임을 연계, 영업한 혐의로 게임업체 G사 대표 권모씨와 총판운영자 정모씨를 구속하고 김모(30)씨 등 가맹점 운영자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관광협회중앙회 팀장 김모씨도 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권씨 등은 지난 8월 1~17일 문화관광부에서 주관하는 외국인 전용 관광복권 게임에 '세븐 포커',' 바둑이' 등 도박 게임을 연계한 프로그램을 개발,
정부에서 승인받은 게임이라고 속여 693개 전국 가맹점을 모집해 불법 영업을 한 혐
의를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피격 A 씨 탔던 '무궁화10호' 쌍둥이배 내부 살펴보니…내일 목포 입항
  • [종합뉴스 단신] 불법드론 때문에 인천행 항공기 김포공항으로 회항
  • 테라젠바이오 공동 연구자 일본 나카무라 유스케, 노벨상 유력 후보 선정
  • 백화점 정기세일 첫 주말 "모처럼 쇼핑"…거리두기는?
  • "공시야 반갑다"… 코로나 뚫고 '7급 공채' 2만3천 명 몰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