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딱지상품권' 발행사 대표 구속기소

기사입력 2006-09-27 10:17 l 최종수정 2006-09-27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없는 이른바 '딱지 상품권'을 발행해 유통시킨 혐의로 혜성프리텔의 대표 최모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최씨는 상품권 발행 인증업체였던 혜성프리텔이 지정업체 선정에서 탈락하자, 도박용 칩으로 사용되는 '딱지 상품권' 2천4백만장을 유통시킨 혐의를 받

고 있습니다.
최씨는 또 총판업자인 조모씨에게 상품권 판매권을 주겠다며 8억2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최씨가 서울보증보험과 한국게임산업개발원 등을 상대로 로비를 벌인 정황을 확인하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채널A 수사팀 약진…윤석열 '인의 장막' 둘러싸여
  • 광주천 범람 위기…자동차 지붕만 둥둥
  • 대학병원 수술 연기 잇따라…피해 발생 시 처벌?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