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행정도시 건설계획 공개...'친 환경 도시' 조성

기사입력 2006-09-27 14:42 l 최종수정 2006-09-27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충남 연기·공주에 들어설 행정중심복합도시의 구체적인 건설 방향이 공개됐습니다.
행정도시는 전체 면적의 절반이 녹지로 조성되는 등 자연과 인공이 어우러진 도시로 건설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태화 기자.

네, 보도국입니다.

(앵커1)
행정도시에 대한 개발 계획이 발표됐죠.

(기자1)
네, 충남 연기와 공주 일대에 들어서는 행정중심복합도시는 자연과 인공이 어우어진 도시로 건설됩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오늘 열린 공청회에서 발표한 개발계획안에는 주택용지와 시설용지 등에 대한 세부적 계획을 담고 있는데요.

계획안에 따르면 원형 대중교통도로를 중심으로 6개의 도시기능이 분산되고, 인구 2~3만명의 기초생활권 21개가 2~5개씩 6개 지역생활권을 구성하게 됩니다.

도시 중심부에는 쐐기형 연결녹지와 공원 등 전체 면적의 52%가 녹지로 조성됩니다.

주택용지는 496만평으로 저밀형 주택이 7.1%, 중저밀형 19.6%, 중밀형 65.1%, 고밀형 8.2%로 구성됩니다.

특히 교육시설은 학급당 학생수를 OECD 수준인 20명으로 맞추고, 종합대학 2~3개를 포함한 대학 2~4개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건설청은 오는 29일 공청회를 한 번 더 열어 내년 7월 첫마을과 중심행정타운 등 1단계 지구 건설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앵커2)
이번에는 우리나라의 주소체계가 확 바뀐다는데 그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지번 중심에서 도로명 중심으로 전면 개편되는 내용이죠. 전해주시죠?

(기자2)
네, 지번 중심의 주소체계를 도로명 중심으로 바꾸고, 주민등록과 건물대장상의 주소 등 각종 공부상 주소도 일제히 정비됩니다.

행정자치부는 관련법률안이 내년 4월부터 시행되면서, 오는 2011년까지 단계적으로 주소체계 개편을 완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도로명 주소 체계는 현재 미국과 영국

등 OECD국가는 물론이고 중국과 북한도 이 체계를 따르고 있습니다.

이용섭 행자부 장관은 도로명 주소체계로 전환되면 위치기반 서비스 제공을 통해 연간 4조3천억원의 사회·경제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mbn뉴스 강태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어머니 살해하고 자수한 40대 아들에 구속영장
  • 직제개편으로 윤석열 힘 빼기 쐐기…사의 잇따라
  • 엄마가 한 살 아이 숨기게 한 뒤 3년간 방치…"키울 형편 안돼 범행"
  • 삼본전자 "하루 엔터테인먼트 주식 20만 주 130억 원에 취득"
  • 공지영·김부선, '음란사진 협박 의혹' 놓고 대립
  • '목포 투기 의혹' 손혜원에 징역 1년 6개월…구속은 면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