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지원씨 알선수재 징역 3년...'뇌물' 무죄

기사입력 2006-09-28 16:27 l 최종수정 2006-09-28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측으로부터 150억원의 양도성예금증서를 뇌물로 받았다는 혐의로 기소된 박지원 전 문화관광부 장관에 대해 무죄가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1부는 돈을 줬다는 이익치 전 현대증권 회장의 진술은 믿기 어렵고, 계좌추적 결과 나타난 일부 증거들만으로 유죄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난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당시 4억5천만달러의 대북송금을

주도하고 산업은행이 현대상선에 4천억원을 대출해주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 금호와 SK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를 인정해 원심대로 징역 3년에 추징금 1억원을 선고했습니다.
이번 확정판결은 박 전 장관이 2003년 6월 구속된 뒤 3년 5개월만에 내려진 것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신천지 협박에 불안" 추미애,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어제 해제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오보청 논란'에 우리 기상청 대신 해외 기상청 찾아…"정확하고 편리"
  • 포항시청 공무원 음주측정 거부 후 또 운전하다 사고…현행범 체포
  • 백악관 비밀경호원, 무장남성에 총격…트럼프 코로나 19 브리핑 중단
  • 진중권, 청와대 떠난 김조원에 "강남 집값 오른다는 신념 표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