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건설현장 근로감독관, 뇌물 수수 심각

기사입력 2006-09-28 17:57 l 최종수정 2006-09-28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건설현장의 산업안전기사 5명 중 1명꼴로 지난 1년 동안 근로감독관이 뇌물을 받는 것을 목격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민주노동당 단병호 의원은 전국 건설업 안전기

사 107명을 대상으로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대상자들은 현장점검이나 명절 때 근로감독관의 금품 수수 행위가 가장 많았고, 제공 이유에 대해서는 공사현장의 관행, 요구를 거절했다가 당할 불이익이 무서워서가 가장 많다고 답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보이스피싱 하려다가…피해자가 수금책 직접 잡았다
  • 피살 공무원, 자진 월북으로 추정 왜?…"빚 많았다" 증언도
  • 아내 탄 차량 바다에 빠뜨린 남편…대법 "살인 아닌 과실"
  • 고려대, 강남 유흥업소서 '법카' 수천만 원…종합감사서 적발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소상공인 지원금 신청 첫날…"대상 맞나" 문의 빗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