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위조 브라질 여권·시민권 국내 '횡행'

기사입력 2006-09-29 09:42 l 최종수정 2006-09-29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경찰청 외사과는 브라질 여권과 시민권을 위조해 판매한 혐의로 반 모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가짜 여권을 발급받은 김 모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반씨 등은

2004년 6월부터 작년 9월까지 여권위조 브로커를 통해 가짜 브라질 여권과 시민권 등을 팔아 1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입니다.
경찰은 위조여권 단속이 허술한 다른 중남미 국가의 여권과 시민권이 위조돼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