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외환카드 주가조작 10여명 출금

기사입력 2006-09-29 12:22 l 최종수정 2006-09-29 13: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검찰청은 금융감독원이 외환은행의 외환카드 흡수합병 당시 불거졌던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조사결과를 통보해 옴에 따라 외환카드 관계자 등 10여명에 대한 출금금지 조치를 취했습니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금융감독원이 유회원 론스타 코리아 대표와 이달용 전 외환은행 부행장, 전용준 전 외환은행 상무, ㈜외환은행 등에 대한 수사를 의뢰해 와 주가조작 혐의와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먼저 2003년 11월 외환카드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외환카드 관계자 등 10여명에 대한 출국을 최근 금지한 데 이어 조만간 금융감독원의 조사결과를 분석한 뒤 당사자들을 소환조사할 방침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