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00억대 수표 위조한 가족 사기단 검거

기사입력 2013-03-18 20:01 l 최종수정 2013-03-18 2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가족이 수표를 위조해 팔아 넘기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머니는 위조, 아버지는 수금, 딸은 문서 작성, 이렇게 100억 원대를 위조했다고 합니다.
노승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경찰관들이 피의자 허 모 씨의 집을 덮칩니다.

당황한 허 씨는 경찰의 압수수색 통지에 강하게 혐의를 부인합니다.

▶ 인터뷰 : 허 모 씨 / 위조 혐의자
- "(딱지어음 돌렸잖아요. 딱지어음) 그러니까 무슨 얘기냐고요. 그전에는 있었어요. (딱지어음 돌렸죠?) 예, 그전에는 있었어요."

하지만 위조된 어음과 수표, 불법거래에 쓰인 통장들이 쏟아지자, 위조사실을 순순히 인정합니다.

허 씨 등 일가족 3명은 지난 2009년부터 자신의 집에서 120여 개 회사 명의로 된 어음과 당좌수표 225장을 위조한 뒤 판매했습니다.

위조 금액은 무려 100억 원, 수억 원의 부당이득도 챙겼습니다.

▶ 스탠딩 : 노승환 / 기자
- "이들은 버젓이 신문광고까지 내 매수자를 찾은 다음 이렇게 위조된 어음과 수표를 진짜인 것처럼 속여 팔아왔습니다."

급한 김에 딱지어음, 수표를 산 매수자들은 불법인 줄 몰랐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위조수표 매수자
- "▶ 인터뷰 : 위조수표 매수자
- "물건을 산 사람이 은행에다 (위조 수표를) 넣어보니까 사업자도 안 맞고 수표도 그런 수표 자체가 없고…."

경찰은 허 씨를 구속하고 남편과 딸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
영상취재 :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 윤 진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청도 운문댐 실종 50대 숨진 채 발견…부천 일가족 3명 가스 중독
  • 밤새 내린 눈에 전국이 하얀 세상…스키장 북적
  • 미국 차세대 전략 폭격기 B-21 위용 과시…중국·북한 핵억지력 강화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