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태식 전의원 항소심서 유죄

기사입력 2006-10-20 11:22 l 최종수정 2006-10-20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고법 형사1부는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회복할 수 있게 도와달라는 명목으로 업자로부터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김태식 민주당 전 의원에게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자산관리공사 직원들과 사장의 진술을 미뤄 볼 때 유죄로 인정하기에 충분하지만, 피고인이 고령이고 정치적 생명도 큰

타격을 입었기 때문에 실형 선고는 너무 가혹하다며 집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김씨는 2001년 10월 법정관리 중이던 한신공영 인수를 위해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회복할 수 있게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K컨소시엄을 이끌던 최씨로부터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