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08년 교원평가제 전면 실시..공청회 파행

기사입력 2006-10-20 18:12 l 최종수정 2006-10-20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동안 논란을 빚어왔던 교원평가제가 2008년부터 전면적으로 시행됩니다.
하지만 오늘(20일) 서울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서 열린 공청회는 전교조의 반대로 그야말로 아수라장속에 또 다시 파행을 겪었습니다.
천상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현장음)

교원평가제 공청회 장은 그야말로 난장판이었습니다.

교원평가 법제화를 위한 공청회가 시작되자 전교조 소속 교사 50여명이 단상에 올라가 공청회 연기를 주장합니다.

교육부가 이미 교원평가제 전면 시행 방침을 발표한 상태에서 열리는 공청회는 요식행위 일 수 밖에 없다는게 이유입니다.

경찰과 교육부 직원들이 이들을 막아서자 결국 물리적 충돌이 발생합니다.

이 과정에서 이민숙 대변인 등 전교조 조합원 25명이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파행끝에 공청회는 속개됐지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1시간만에 서둘러 종료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는 현재 67곳에서 시범 실시하고 있는 교원평가제를 오는 2008년 부터 전면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교원평가제 시범 실시 학교가 5백 곳으로 확대됩니다.

국공사립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의 교장과 교감, 평교사가 평가 대상이며 교장 교감은 학교 운영 전반사항을, 교사는 수업계획 등을 평가 받게 됩니다.
평가자는 학교장과 교감, 동료 교사는 물론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 평가가 포함되며 평가는 3년에 1번씩 이뤄집니다.

평가 결과는 교사 당사자와 교장, 교감에게만 통보되고 외부공개는 이뤄지지 않습니다.

교육부는 교원평가제를 승진·인사 등과 연계하지 않을 방침을 분명히 했습니다.

mbn뉴스 천상철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