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분유서 사카자키균 검출 은폐 의혹

기사입력 2006-10-23 21:37 l 최종수정 2006-10-23 2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분야제품에서 인체에 유해한 사카자키균이 검출된 사실을 조직적으로 은폐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전재희 한나라당 의원은 식약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식약청은 지난해 11월 외부기관에 의뢰한 용역보고서에서 유통 10개 제품에서 사카자키균이 검출됐고, 이 가운데 4개

제품은 균에 치명적인 영아용 분유라는 사실을 통보받고도 지금까지 이를 숨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카자키균은 뇌수막염과 수막염, 패혈증, 괴사성 장관염 등을 유발하는 세균으로, 이 균에 감염돼 발병하는 뇌수막염의 경우 치사율이 40∼8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수도권 '2+α' 격상…무엇이 달라지나
  • [뉴스추적] '운명의 1주일' 맞은 윤석열 고비 넘을까
  • 미 코로나19 환자 20만 명 넘어 또 최대치…일, 중증환자 급증
  • [종합뉴스 단신] 나경원 '지인 자녀 부정채용' 고발사건 무혐의로 종결
  • 당정청, 3차 재난지원금 논의…선별지급 유력
  • 강화도 펜션에서 큰 불…영월 장비 붕괴로 3명 사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