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파업 긴급조정 뒤 집회 참가 무죄"

기사입력 2006-10-24 09:52 l 최종수정 2006-10-24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원은 긴급조정결정이 내려진 뒤 집회에 참가해 운항에 차질을 빚은 혐의로 기소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 김영근 위원장 등 17명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들이 업무복귀시한 당일 집회에 참석했지만 파업중단을

결정하고 복귀 의사를 밝혔고, 근로조건이 아닌 정부의 긴급조정 남용에 항의했으므로 쟁의 행위로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의 단체 교섭이 결렬돼 노동부장관의 긴급조정이 공표된 뒤에도 집회에 참석해 회사에 75억원의 손실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손혜원, 양정철에 "많이 컸네…겁나는 게 없구나"
  • 승객들 다 있는데 전철서 성관계…홍콩 경찰 수사 착수
  • 이재명, '재난기본소득' 회견 전격 취소…"지급은 변함 없어"
  • 수도권·강원 '눈 폭탄' 대비…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 돌입
  • 박용진 의원 "이 대표 사면론, 첫 단추 잘못 끼웠다"
  • 8살 딸 살해한 40대 엄마…"왜 죽였냐" 질문에 침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