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고 많은 역, 스크린 도어 없다"

기사입력 2006-10-24 13:12 l 최종수정 2006-10-24 13: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살과 추락 등 각종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지하철 스크린도어가 정작 사고가 많이 발생한 역에는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스크린도어가 대부분 민자유치로 설치돼 광고수익이 많은 역에만 설치되고 있다며 안전사고 현황은 고려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
이 의원은 1~4호선의 경우 지난 6년간 사고가 5건 이상 발생한 9개의 역 가운데 스크린 도어가 설치된 곳은 한곳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5~8호선의 경우에도 사고가 4건 이상 발생한 8곳 가운데 한곳만 스크린 도어가 설치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아버지, 위암 투병 중에도 쉼터 관리를?
  • 3차 등교 시작했는데…신규확진 49명 중 48명 수도권
  • 김홍걸 "형제 싸움은 집안 누…아버지 명예 손상돼 속상"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인간 피부세포로 '미니간' 만들어 쥐에 이식
  • 금태섭 페이스북에 조목조목…읽어봤더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