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는 국유지 여의도 면적 160배"

기사입력 2006-10-30 11:27 l 최종수정 2006-10-30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의도 면적의 160배가 넘는 국유지 4
억2천만평이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재경위 소속 열린우리당 우제창

의원은 재경부 소관 1억600만평을 포함해 총 4억2천만평의 잡종재산이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 의원은 재경부가 국유재산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잡종재산 활용이 부진하다며, 전수 실태조사를 거쳐 국유재산 관련 정보를 대외적으로 적극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불법 낙태 수술 중 태어난 아이 유괴한 중국 의사…아들 부부 위해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