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심회' 대선 개입정황 포착...수사 확대

기사입력 2006-10-30 15:47 l 최종수정 2006-10-30 1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386 운동권 인사가 포함된 국내 비밀 조직 '일심회'가 내년 대선에 개입하려 했다는 정황이 포착돼 공안당국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의 파장이 정치권은 물론 시민단체로 까지 확대될 전망입니다.
보도에 정규해 기자입니다.


검찰과 국정원은 북한이 '일심회' 조직원들에게 야당의 유력 대선주자 관련 동향을 보고하도록 하는 등 내년 대선에 개입하려한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공안당국은 북한이 일심회를 통해 핵실험 이후 남한내 동향정보를 수집하거나, 5.31지방선거와 관련된 자료를 북측에 넘겨줬을 것으로 보고 물증을 확보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공안당국이 북한으로부터 지령을 받은 문건을 확보했다며, 광범위하게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공안당국은 또 시민 단체와 386 출신 정치권 인사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미 구속된 장 씨의 집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낸 모 인사와 환경단체 간부 등 6명의 명단을 확보했기 때문입니다.

공안당국은 특히 장 씨의 집과 사무실에서 확보한 컴퓨터 메모리 칩과 CD 등에 대한 암호 해독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암호문이 해독될 경우 북한이 '일심회'를 통해 내린 구체적인 지령이나, 관련자들의 행적 등이 확인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련자들이 혐의를 부인하는 데다 전현직 간부 2명이 구속된 민노당도 수사당국을 비난하고 있어 사건의 전모가 드러날때 까지 진실공방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전 정부 탓" "무능한 군"…미사일 낙탄 사고에도 '네탓' 공방
  • 이준석 가처분 모두 '기각·각하'…정진석 "현명한 판단 감사"
  • 軍 급식에 나온 랍스터와 초밥…"'짬밥'이 달라졌어요!"
  • 정부, '보훈부 승격' 조직개편안 확정…60여 년 만에 성사될까?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