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상품권 비리' 문화부 국장 뇌물혐의 부인

기사입력 2006-10-31 14:12 l 최종수정 2006-10-31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상품권 발행업체 대표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백익 문화관광부 국장이 뇌물 혐의를 적극 부인했습니다.
백 국장은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상품업체 발행업체 류모씨로부터 3천500만원을 받은 사실이 있지 않느냐는 검찰 신문에 받은 사실은 있지만 '빌린 돈'이라며 뇌물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백씨는 차용증을 쓰지는 않았지만 청탁이나 알선 명목이 아니라 생활이

어려운 손위 처남의 아파트 분양을 위해 빌린 돈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씨는 그러나 중국 여행 경비를 상품권 발행업체 대표 류모 씨가 부담하도록 하고 류씨 회사의 상품권을 대형서점에서 채택되도록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또 다른 류모씨를 소개시켜 준 혐의에 대해서는 시인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부산 모녀 살인' 피의자 두 달 만에 구속…이웃 주민이 왜?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폴란드, 사우디에 2:0 승리…16강 진출 청신호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