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북, 일심회에 안보정책 파악 지령"

기사입력 2006-10-31 16:17 l 최종수정 2006-10-31 1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이 일심회 조직원들에게 민주노동당을 통해 남한의 안보 정책을 파악하라는 지령을 내린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공안 당국은 장민호 씨와 접촉한 재야 인사들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가정보원과 검찰은 고정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장민호씨로부터 압수한 문건에서 북한이 일심회에 지령을 내린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민주노동당을 통해 안보 실무자를 불러 통일부와 NSC, 국정원 등의 대미, 대북 정책을 파악하라는 것입니다.

또 북핵관련 6자 회담이 실패할 경우 미군을 규탄하고 반전 투쟁을 하도록 했습니다.

2004년 4.15 총선과 2006년 5.31 선거에서는 반 한나라당 전선으로 열린우리당을 지원하도록 민노당 지도부를 설득하라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공안당국은 특히 일심회가 민노당내 민족해방 계열 활동가 모임을 주도하고 있으며, 활동가 3명을 의식화했다는 대목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당국은 장 씨로부터 압수한 문건과 파일 분석은 물론 이들의 공작금 수령과 용처 등을 밝혀내기 위해 계좌 추적 작업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장 씨와 접촉한 재야인사들로도 수사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공안당국은 지난 8월 시민사회단체 인사 5명이 중국 선양에서 장 씨 소개로 북한 통일전선부 간부를 만난 단서를 잡고 내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장 씨의 메모에 등장한 시민단체 간부와 정치권 인사 등 10여명 등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한편 장민호씨가 북한에서 조국통일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함께 구속된 손정목 씨 역시 북한을 드나들며 민족 통일상을 받은 것으로 전해져 당국이 구체적인 행적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영규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긴급 NSC 상임위 "강력 대응 직면할 것"…B-1B 한반도 전개하나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올리스트 신경식, 오스카 네드발 국제 콩쿠르 2위·청중상 수상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