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사소음 젖소 폐사 손배 인정

기사입력 2006-11-01 06:22 l 최종수정 2006-11-01 0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목장 운영자가 인근 지역의 공사로 인한 소음으로 사육중인 젖소가 폐사했다며 시공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이겼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 14부는 젖소 200마리를 사육해 온 김모 씨가 K건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피고는 원고에게 7천70

0여 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가 공표한 젖소의 소음피해 기준은 60데시벨로 젖소가 60에서 70 데시벨의 소음에 노출될 경우에는 생산성과 번식 효율이 떨어지고 폐사율은 5~10%에 이른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방부 병영생활관 예산 대통령실 이전에 사용...국방부 "장병시설 영향 없어"
  • 김건희 박사논문 5인 서명 '동일인' 추정···교육부 "하자 없다"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10월 2일 MBN 뉴스센터 주요뉴스
  • 이양희 부친 언급한 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뷔"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