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주 군사보호구역 확대 재추진 반발

기사입력 2006-11-01 09:57 l 최종수정 2006-11-01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방부가 강원도 원주의 1군사령부와 36사단 주변지역에 대한 군사시설 보호구역 확대 지정을 재추진 해 원주시와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지역민들의 반대로 지난 1월 전면 유보했던 가현동 일대 16만6천여평과 36사단 주변인 소초면 수암리 일

대 14만6천여평에 대해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을 재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원주시와 주민들은 "수십년 동안 군부대가 주둔해 재산권 침해와 마을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현실에서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하겠다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님, 말문 막히시면 원론 답변"…'조작 사진' 논란 확산
  • 여론조사 뭐가 맞아?…文 지지율, 하루 만에 43.6→37%
  • 유럽의약품청 해킹…셀트리온 '렉키로나주' 문서 유출 가능성
  • 유시민, 1년 만의 사과 '왜?'…한동훈 "정보 제공자 밝혀라"
  • 임종석 "일본처럼 문 닫는 가게 월 300만원 지원"…대선행보 시동?
  • 김주하 AI가 전하는 1월 22일 종합뉴스 예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