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주 군사보호구역 확대 재추진 반발

기사입력 2006-11-01 09:57 l 최종수정 2006-11-01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방부가 강원도 원주의 1군사령부와 36사단 주변지역에 대한 군사시설 보호구역 확대 지정을 재추진 해 원주시와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지역민들의 반대로 지난 1월 전면 유보했던 가현동 일대 16만6천여평과 36사단 주변인 소초면 수암리 일

대 14만6천여평에 대해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을 재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원주시와 주민들은 "수십년 동안 군부대가 주둔해 재산권 침해와 마을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현실에서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하겠다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차 재난지원금 19.5조 추경 확정…7월부터 손실보상
  • 정진석 추기경 건강 악화…병원 입원 치료
  • 공적장부 '일본 이름' 지운다…'친일파 땅' 팔아 유공자 후손에
  • 홍준표 "형수에 쌍욕, 여배우와 무상연애" 이재명 또 저격
  • 세븐틴 민규 측 "장애 학우 학폭 없었다...활동은 일시 중단" [전문]
  • [픽뉴스] 김동성, 양육비 지급내역 단독 공개…노엘 폭행영상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