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변호사 쓰면 불구속 가능성 2.6배"

기사입력 2006-11-01 10:47 l 최종수정 2006-11-01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장실질심사에서 변호사를 선임할 경우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을 때보다 구속영장이 기각되는 비율이 2.6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나라당 최병국 의원은 지

방법원의 구속영장 기각률은 변호사가 선임됐을 때 37%에 달하는 반면, 변호사가 없을 때는 14.1%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의원은 구속사유는 판사가 임의로 정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기각률이 차이가 나는 것은 전관예우의 흔적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이재명, 2차 재난소득 기자회견 돌연 취소…당내 반발 의식?
  • 노르웨이서 화이자 백신 맞고 29명 사망
  • 이재용 운명의 날…재계 "선처해 달라" 잇따라 탄원
  • [최중락의 정치반장] "대통령님 마지막 질문 있습니다."…"000 인정하십니까?"
  • 양정철이 이낙연에 사면 제안?…손혜원, "양정철 많이 컸다"
  • 정체불명 '정인이 동영상' 확산…"가짜뉴스 주의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