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론스타 회장 '음모론' 반박

기사입력 2006-11-01 11:27 l 최종수정 2006-11-01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론스타 측이 엘리스 쇼트 부회장 등에 대한 체포영장 청구에 대해 비난하자대검 중수부가 '항변할 게 있으면 국내에 들어와 조사를 받으면 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범죄 혐의가 충분히 소명돼 체포영장을 청구한 만큼 영장이 청구된 인사들은 국내에 들어와 조사를 받으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론스타 그레이켄 회장은 쇼트 부회장 등에 대한 영장 청구에 대해 깊은 실망감을 표한다며 강력 대처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엘리스 쇼트 부회장과 마이클 톰슨 이사와 스티븐 리 전 론스타코리아 대표에 대해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술값 낼 테니 문 열어 줘"…사복 경찰에 딱 걸린 불법 영업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바이든, 46대 미 대통령 취임…"통합에 영혼 걸겠다"
  • 신규 확진 401명…학원·사우나 집단감염 계속
  • 설 전 첫 백신 맞나…"접종센터 전국 250곳 목표"
  • "국세청이 도청해서"…8살 친딸 칼로 찌른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