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론스타 '허위 감자설'유포 단서 확보

기사입력 2006-11-05 14:47 l 최종수정 2006-11-05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론스타의 허위 감자설 유포와 관련된 단서를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외환은행 사외 이사들 중 론스타 측 인사들이 외환카드 합병계획 발표 때 주가 폭등을 예상하고 허위 감자설을 보도자료에 포함시켰다고 검찰은 발표했습니다.
엘리스 쇼트 부회장 등이 외환카드의 유동성 위기 조장 만으로는 큰 폭의 주가

하락이 어렵다고 판단해 '허위 감자계획을 발표하고 주가가 충분히 하락하면 합병한다'고 결정했던 정황도 포착했다고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밝혔습니다.
검찰은 허위 감자설 유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이사회 회의내용이 담긴 녹음테이프를 압수해 당시 상황을 복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장당 500원'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 첫날…웰킵스몰 마비
  • 달리는 구급차서 대원 2명 폭행한 60대 입건
  • '강간 상황극'에 넘어간 성폭행범 "연기인 줄"
  •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효과에 상한가
  • 한경대,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 퇴학 처분
  • 장제원 아들 장용준 기다리던 취재진들 당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