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등위 전 단속반장 '뇌물'추가기소

기사입력 2006-11-06 11:12 l 최종수정 2006-11-06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게임기 판매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영상물등급위원회 게임물 지도단속반장 유모씨의 또 다른 뇌물 수수 혐의를 적발해 추가
로 기소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유씨는 영등위에서 근무하던 올해 4월 사행성 게임기 '양귀비'
판매

업자 조모씨로부터 "양귀비 게임기가 영등위 심의에서 떨어졌는데 꼭 심의를 받도록 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5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유씨는 영등위 지도점검 반장이었던 올해 5∼6월 조씨로부터 단속 무마 대가로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구속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대구 한복판 동성로 연기학원서 10명 집단감염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