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론스타 경영진 오후 영장심사

기사입력 2006-11-07 12:00 l 최종수정 2006-11-07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검찰 수사가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무더기 영장이 기각됐던 엘리스 쇼트 부회장 등 론스타 경영진에 대한 영장심사가 오늘 다시 열립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이영규 기자!!
네, 대검찰청입니다.

앵커) 영장심사는 언제입니까?

기자) 엘리스 쇼트 론스타 부회장 등 론스타 경영진 3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늘 오후 2시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립니다.

어제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의 영장을 심사했던 이상주 영장전담판사가 맡게 됩니다.

검찰은 이들이 계획적으로 유동성을 차단하고 감자설을 퍼뜨려 합병하는 바람에 소액주주등이 226억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들의 구체적인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기각된 영장을 재청구했던 지난 금요일에 이어 오늘도 법원에 추가 소명자료와 검찰 의견서를 제출하는 등 영장 발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입니다.

채동욱 대검 수사 기획관도 이번에 영장이 또 기각될 경우 3번째 영장을 청구하겠다며 이들의 신병확보에 강한 의지를 내보이고 있습니다.

이들 론스타 경영진에 대한 구속 여부는 법원의 영장심사를 거쳐 오늘 밤 늦게나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검찰은 외환은행 헐값 매각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의 구속을 계기로 정관계 로비와 금융당국 연루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외환은행 헐값 매각 과정에 개입한 정부 금융당국 관계자 2-3명을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 이번 주중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mbn뉴스 이영규입니다.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펜션서 도박판 벌이다 야산 도주…새내기 순경에게 덜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