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무부 "성남보호관찰소 이전 원점 재검토"

기사입력 2013-09-10 0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역 주민들로부터 거센 반발을 샀던 성남보호관찰소가 결국 다른 곳으로 이전하게 됐습니다.
법무부는 성남보호관철소를 분당구 서현동 서현 역세권 업무용 건물로 이전하는 방안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주민 반발이 거센 점을 고려해 다른 곳으로 이전하기 전까지 서현동 청사에서는 어떠한 업무도 하지 않겠다고 약속

했습니다.
또 새 입지가 정해지면 그곳에서 컨테이너박스를 만들어서라도 그곳에서 여건에 맞춰 업무를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2000년 설립된 성남보호관찰소는 구미동 등 3곳으로 이전을 추진하다 지난 4일 서현역세권으로 옮겨왔는데, 그 이후 분당지역 학부모들이 거세게 반발하며 반대 집회를 열어왔습니다.

[ 엄해림 / umji@mbn.co.kr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 윤석열 "직무배제 취소하라"…추미애 상대로 소송
  • 소상공인 "하루하루 버티는 중"…비대면 외식쿠폰 검토
  • 7살 아이 엎드리게 해 때린 또래…직접 찾아가 응징한 아빠
  •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