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입대전 부상 악화 유공자 해당"

기사입력 2006-11-28 12:17 l 최종수정 2006-11-28 1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입대 전 입은 상처라도 군 복무 중 악화돼 수술을 받고 의병 전역했다면 공무수행 중 상이에 해당해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전주지법은 기

모씨가 전주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기씨에게 한 국가유공자 비해당결정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지난 2003년 입대한 기씨는 신병훈련 직후인 무릎통증이 악화돼 국군병원에서 연골판 절제수술을 받아 의병 전역한 뒤 유공자 등록신청을 했으나 거부당하자 소송을 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윤 대통령 지지율 3%p 올라 36.4%…중도층 지지 상승
  • [속보] 위중증 환자 491명…오늘부터 3·4차 접종 예약 중단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이란 "'이슬람 엠블럼' 삭제한 미국 대표팀, 월드컵서 퇴출"
  • FIFA 일본팬 욱일기 응원 제지에...서경덕 교수 "적절한 조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