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입대전 부상 악화 유공자 해당"

기사입력 2006-11-28 12:17 l 최종수정 2006-11-28 1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입대 전 입은 상처라도 군 복무 중 악화돼 수술을 받고 의병 전역했다면 공무수행 중 상이에 해당해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전주지법은 기

모씨가 전주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기씨에게 한 국가유공자 비해당결정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지난 2003년 입대한 기씨는 신병훈련 직후인 무릎통증이 악화돼 국군병원에서 연골판 절제수술을 받아 의병 전역한 뒤 유공자 등록신청을 했으나 거부당하자 소송을 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