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열린우리당 정동채 의원 계좌추적

기사입력 2006-12-15 10:20 l 최종수정 2006-12-15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비리에 대한 검찰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미 한나라당 박형준 의원을 소환 조사한 검찰이 열린우리당의 정동채 의원의 금융계좌를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지만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입니다.

(앵커)
사행성 게임비리와 관련해 검찰이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었던 정동채 의원의 계좌추적에 나섰다고요?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두달전 법원에서 계좌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열린우리당 정동채 의원의 금융 계좌들에 대해 자금 흐름을 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계좌 추적이 사행성 게임비리와 관련이 있다고 밝혀, 상품권 의혹과 관련해 정 의원이 수사선상에 올랐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정 의원과 주변인사들의 계좌를 들여다 보고 있지만, 의심스런 돈이 확인된 것은 없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정 의원은 지난 2004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문화부 장관으로 재직했으며, 재직 시절 경품용 상품권 제도가 도입돼 감사원에서 소환조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이에앞서 검찰은 지난 11일 정 의원의 전 보좌관인 유 모씨를 상품권 업체인 CS클럽코리아에서 1억여원의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한바 있습니다.

검찰은 자금추적에서 정 의원과 상품권 업체 사이에 부정한 금품거래 정황이 포착될 경우 정 의원을 소환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와함께 사행성 게임비리와 관련한 검찰의 정치권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 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상품권 관련 협회로부터 협찬금 1억 원을 받은 한나라당 박형준 의원을 지난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했고,

다음주쯤 에는 경품용 상품권 업체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열린우리당의 조성래 의원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행성 게임비리에 대한 수사가 정치권으로 향하면서, 이제 검찰의 수사는 일부 정치인을 향해 정조준 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mbn뉴스 김지만 입니다.


화제 뉴스
  • 강원 철원 지역 한탄강 범람…"벌써 네 번째 침수"
  • 채널A 전 기자 등 2명 기소…'한동훈 공모'는 추가 수사
  • 부산 정신과병원서 환자 흉기 난동에 의사 숨져
  • 군남댐 하류 파주·연천 물난리…주민 긴급대피령
  • 류호정 원피스 등원 논란…고민정 "감사의 마음"
  • 원폭 같은 버섯구름…아비규환 된 레바논 베이루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