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치·기업인 성탄 특사 어렵다"

기사입력 2006-12-18 16:22 l 최종수정 2006-12-18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성호 법무장관은 올해 성탄절 특별사면은 어렵다며, 내년 2,3월쯤 특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취임 110일째를 맞아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 일부 정치인과 경제인 등에 대한 성탄 특사가 거론되는 만큼 해당 내용을 종합 검토한 뒤 대통령에게 건의할 생각이지만

이번 성탄절에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또 폭력시위자 등에 대한 구속영장이 잇따라 기각된 것과 관련해 수사활동 등 다른 기관의 업무를 존중해 줘야 한다며 영장 발부 기준에 대한 입장차가 큰 만큼 문제 해결을 위한 입법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81살 노부 때려 숨지게 한 50대 딸 징역 20년
  • 태안서 4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강남서 만난 지인이 먼저 확진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폭우로 붕괴된 폐광산서 중금속 오염 침출수 흘러…전국 5천 곳 방치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