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불량 지하수 먹는 물로 둔갑

기사입력 2006-12-20 12:20 l 최종수정 2006-12-20 1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염된 지하수의 검사결과를 조작해 준 일당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마실 수 없는 물을 서류와 데이터를 조작해 먹을 수 있는 물로 탈바꿈시켰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지만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에 나와있습니다.

앵커1)
오염된 지하수를 먹는 물이라고 팔았다는 건데, 어떻게 이런일이 가능합니까?

기자1)
네, 이번 사건은 지하수 개발업자와 민간 검사 기관들의 상호 이익이 불러온 함작품이었습니다.

검찰은 지난 10월부터 두 달간 전국 지하수 수질검사기관 등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인 결과, 수질조작을 해 준 민간 검사기관 관계자 등 5명을 구속 기소하고 공무원 4명과 지하수 개발업자 18명 등 32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시험데이터 수치를 조작하거나 허위 데이터를 입력하고 수질검사용 지하수 자체를 조작했습니다.

아예 조사도 하지 않고 허위로 시험성적서를 발급해 준 경우도 많았습니다.

문제의 지하수에서는 질산성 질소가 대량 검출됐는데요.

가정집에서 사용되는 음용수에서는 기준치의 최고 17배에 이르는 질산성 질소가 검출됐습니다.

질산성질소가 지속적으로 체내 유입되면 산소결핍 등으로 인한 청색증 등이 유발될 수 있으며 특히 유아들에게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같은 불량 지하수는 489개 가정집과 168개 학교, 어린이집 19곳에서 마시는 물로 사용됐고, 286곳의 마을상수도 수질검사도 조작됐습니다.

앵커2)
물까지 이런 조작을 하다니 충격적인데요. 이런 조작이 어떻게 이렇게 많을 수 있습니까?

기자2)
수질검사가 민간 연구기관에서 이뤄진 것은 지난 90년초부터인데요.

지정 요건이 까다롭지 않았기 때문에 27개에 이르는 민간업체가 난립하게 됐습니다.

공공기관까지 합쳐 모두 52개의 검사 기관이 난립하다보니 영업이익을 올리기 위해 지하수 개발업체들에게 경쟁적으로 수질검사결과를 조작해 주게 된 것입니다.

특히 이들 민간검사기관을 관리해야 하는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도, 담당공무원이 불과 2명에 불과해 지도감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담당공무원은 수질관리업체로부터 1천8백여만의 금품을 제공 받고 고의적으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기까지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mbn뉴스 김지만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단독] 윤 대통령, 어제 주호영 원내대표와 관저 회동…지도부 만찬 닷새만
  • [속보] 신규 확진 5만명대…수학자들 "2주 후 감소 예상"
  • 英여왕 최측근, 영국서 태어난 흑인에 "아프리카 어디서 왔냐" 발언 후 사임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