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아중 캐치미, 주원 언급 화제…"많이 의지했다" 설마 둘이?

기사입력 2013-12-02 2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캐치미 김아중'



배우 김아중이 동료배우 주원에 대해 "주원은 동생 같지 않다. 어른스럽고 속이 깊다"고 평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김아중은 2일 오후 2시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캐치미'(감독 이현종)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김아중은 1982년생으로 1987년생인 주원과 다섯 살 '연상연하' 관계. 적지 않은 나이 차이지만 김아중은 "여러모로 많이 의지하기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아중은 또 "영화 안에서 상황이 쫓기는 신세고, 나 때문에 덩달아 쫓기게 돼서 그 일들을 수습하게 되면서 의지하는 순간이 많았는데, 실제로도 주원 씨가 그렇게 동생 같지 않다"며 "애교는 많지만 어른스럽고 속이 깊어서 자연스럽게 여러 가지로 많이 의지하기도 하면서 재미있게 맞춰갔다"고 말했습니다.

드라마 '7급 공무원', '굿닥터'와 뮤지컬 '고스트' 등 다수의 작품에서 연상녀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주원은 연상녀와의 '케미' 비결에 대해 편안함을 꼽았습니다.

주원은 "좋으니까 가능한 게 아닐까 싶다. 그게 연상이든 연하든 동갑이든, 배우가 좋아야 뭐든 맞추기 편한 것"이라며 "(김)아중 누나도 그만큼 편했기 때문에 케미적인 면에서 편했다"고 밝혔습니다.

'캐치미'는 완벽한 프로파일러 이호태(주원)가 10년

전 첫사랑인 전설의 대도 윤진숙(김아중)과 쫓고 쫓기며 벌이는 로맨스를 그려낸 영화로 오는 19일 개봉합니다.

캐치미 김아중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캐치미 김아중, 정말 주원이랑 잘 어울려!” “캐치미 김아중, 어떤 호흡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캐치미 김아중, 설마 둘이? 수상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스타투데이]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선택 2022] '조국 사과' 놓고 시끌…윤석열·추미애 신경전
  • 김혜경-김건희, 이재명-윤석열에 "정치할 거면 도장 찍자"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부모처럼 따랐는데"…10대 자매 '그루밍 성추행' 목사 징역 6년
  • '잠행시위' 나흘 만에 윤석열·이준석 만찬 회동…"김종인 합류"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