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30대 상습 상가털이범 '덜미'

기사입력 2014-02-20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기 양주경찰서는 영업이 끝난 상가에 침입해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로 37살 김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경기 북부지역과 서울 강북지역에서 102차례에 걸쳐 546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김 씨는 훔친 신용카드로 8차례에 걸쳐 266만 원을 부정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추성남 / sporchu@hanmail.net]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