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국 차기전투기 후보 F-35, 美서 '전면 비행 중단' 왜?

기사입력 2014-07-04 17:10

F-35 / 사진=MBN
↑ F-35 / 사진=MBN


미국이 지난달 이륙 도중 불이 난 F-35 전투기 전 기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서면서 비행을 전면 중단시켰습니다.
 
미 국방부는 3일(현지시간) 미군이 보유한 F-35 전투기 97대 전체에 대한 엔진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검사가 끝날 때까지 F-35 전투기의 비행을 중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달 23일 플로리다 에글린 공군기지에서 이륙 도중 화재가 난 F-35A 전투기의 엔진에서 문제점이 발견된데 따른 것 입니다.
 
국방부는 "엔진에 대한 추가 조사를 명령했으며, 비행 재개 여부는 조사 결과를지켜본 뒤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35 전투기 공동개발국인 영국도 조사 결과에 따라 자국의 F-35 전투기에 대한비행중지 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가 현재 진행 중인 엔진검사에는 F-35 전투기 전 기종(A·B·C형)에 엔진을 공급하는 프랫 & 휘트니사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미 국방부는 지난달 13일에도 미 해병대 보유 F-35B 전투기 엔진 내부에서 기름이 새는 사고가 발생해 F-35 전투기 전 기종에 대해 전수조사를 했습니다.
 
F-35 기종은 한국의 차기 전투기 단독 후보이자 일본과 캐나다, 이스라엘도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전투기로써, 호주와 이탈리아, 네덜란드, 노르웨이, 터키는 이미 주문을

완료했습니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 한국 정부는 미국 측에 사고 원인에 대한 설명을 공식 요구했습니다.
 
방위사업청 대변인은 화재 사고의 원인에 대한 설명을 미국 측에 요구했고, 현재의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다만 실제 도입하는 데까지 아직 몇 년 이상남아 있어 F-35 전투기 구매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