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해답은 풍부한 경험'…김호곤·김학범 물망

기사입력 2014-07-17 20:00 l 최종수정 2014-07-18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공석인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에 김호곤 전 울산 감독이, 기술위원장에는 김학범 전 강원 감독이 물망에 올랐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름값이 아닌 풍부한 경험을 갖춘 지도자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국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한국축구의 '구원 투수'로 나설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이 갖출 최우선 덕목은 경험.

그런 면에서 김호곤 전 울산 감독은 적임자로 꼽혀왔습니다.

국가대표팀 코치와 올림픽대표팀 감독을 지냈고, 프로에서는 울산을 맡아 이른바 '철퇴축구'로 2년 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정상을, 지난해에는 K리그 준우승을 이끌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일단 김 전 감독에게 내년 1월 호주 아시안컵까지 맡기고 그 뒤에 재신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표팀을 지원할 기술위원장에는 김학범 전 강원 감독이 1순위에 올랐습니다.

성남을 이끌고 2006년 K리그 우승, 2007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른 김 전 감독은 세계 축구 흐름에 해박한 '축구 이론가'로 꼽힙니다.

▶ 인터뷰 : 김학범 / 전 강원 감독
- "의견 수렴도 잘해서 하나씩 꿰어나가야죠. 점진적인 한국축구의 발전과 백년대계를 위해선 그런 과정들을 분명히 거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축구협회는 다음주 신임 기술위원장을 발표한 뒤 차기 대표팀 감독 선임 작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MBN뉴스 국영호입니다. [iam905@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청도 운문댐 실종 50대 숨진 채 발견…부천 일가족 3명 가스 중독
  • 밤새 내린 눈에 전국이 하얀 세상…스키장 북적
  • 미국 차세대 전략 폭격기 B-21 위용 과시…중국·북한 핵억지력 강화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