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가루 훔쳐 장물아비에게, 알고보니…`충격`

기사입력 2014-07-27 15:46 l 최종수정 2014-07-28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공 후 남은 금가루와 부속물을 훔쳐 수억원을 가로챈 금 세공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금 세공 과정에서 생기는 미량의 금가루와 부속물을 상습적으로 훔쳐 금괴로 만들어 판 혐의(상습절도)로 금 세공 기술자 황모(41)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황씨는 지난 2010년 2월부터 2014년 7월까지 종로구 낙원동에 위치한 한 공방에서 일하며 금 주물제품을 작업하며 남은 금가루와 부속물을 미리 준비한 작은 비닐봉지에 담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이렇게 취득한 금가루 등을 시가 150만원 상당의 금괴로 만들어 4년 4개월동안 53회에 걸쳐 장물아비에게 판매해 총 2억4000여만원의 부당이득을 취득했다.
경찰은 7월 들어 세공 후 남은 금가루의 양이 줄어든다며 신고한 공방 대표의 신고를 받고 공방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황씨가 작업 중 비닐봉지에 금가루 등을 따로 챙기고, 휴일에 혼자 출근해 금괴를 만드는 모습 등을 포착했다.
이후 황씨의 계좌 내역을 조사해 피해 규모 등을 확인,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공방에서 일하고 있던 황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황씨는 한달 평균 20일 정도 금 부속물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를 금괴로 만든 뒤 은 세공업자인 지인을 통해 지인이 평소 거래하던 귀금속 감정소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황씨는 경찰 진술에서 생

활비와 유흥비가 모자라 범행을 저질렀으며, 금을 판 돈은 외제차 구입과 불법 오락실, 유흥비 등에 탕진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황씨의 지인과 귀금속 감정소 운영자 등 2명을 업무상과실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여죄와 공범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매경닷컴 조현령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