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무단이탈·마사지·교통사고까지…' 선수 자격 박탈

기사입력 2014-08-06 22:47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사진=MK스포츠
↑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사진=MK스포츠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국군체육부대 소속 아이스하키 선수 3명이 합숙소 무단이탈 후 마사지 받고 복귀도중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국방부에 따르면 김 병장 등 체육부대 소속 병사 3명은 지난 6월 27일 사고 당일 밤 9시쯤 합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다가 민간인 코치에게 "탄산음료를 사오겠다"며 허락을 받은 후 이 병장이 운전하는 차량(폭스바겐)을 타고 숙소에서 약 3km 떨어진 마사지 업소를 찾아갔습니다.
 
이어 2시간 동안 마사지를 받은 후 합숙소로 복귀하던 중 음주운전 및 신호위반한 민간 차량과 충돌하며 꼬리가 잡혔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고 당시 이 병장이 운전했고 김 병장은 조수석에 타고 있었다"며 "야간 외출을 할 수는 있으나 현역병사가 근무지를 이탈해 마사지 업소에 가거나 개인 차량을 운전하는 것은 모두 국군체육부대 규칙 위반"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무엇보다 상황 발생 시 즉각 보고를 해야 하는데 김 병장 일행은 한 달 이상 상황을 보고하지 않고 숨겨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마사지 업소는 퇴폐 업소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조사본부가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이며, 국군체육부대는 조사 결과가 통보되는 즉시 징계조치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사고 병사 3명의 야간외출을 허락한 민간인 코치는 상무코치에서 면직됐고, 지휘·감독 책임이 있는 체육부대 3경기대대장(소령)은 징계위원회에 회부됐습니다.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과 일행은 대표팀

과 체육부대(상무) 선수자격이 박탈되고, 남은 복무 기간 체육특기병이 아닌 일반 병사로 보직이 변경될 예정입니다.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후회 없이 다 해봤네"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병장이면 조금만 더 있다가 나와서 자유롭게 하시지" "김연아 남자친구 김원중 이럴수가.."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