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국타이어 화재, 진화 어려워…인근 주민들도 '긴급대피'

기사입력 2014-09-30 22:54

한국타이어 화재, 진화 어려워…인근 주민들도 '긴급대피'

한국타이어 화재/ 사진=연합뉴스
↑ 한국타이어 화재/ 사진=연합뉴스
'한국타이어 화재'

30일 오후 8시 55분쯤 대전 대덕구 목상동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물류창고에서 큰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차와 화학차, 사다리차 등 대전과 인근 충북 세종소방서의 소방장비까지 대거 투입됐으나 타이어 등이 맹렬히 타면서 불길이 수십미터 높이까지 치솟고 뿜어져 나오는 유독 가스와 검은 연기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불이 난 물류창고는 타이어 완제품을 보관 중인 곳이어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바로 옆 검사공정 쪽으로 불길이 옮겨 붙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불이 날 당시 대전공장에서 근무 중이던 1천여명의 직원들은 긴급대피해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

고 있습니다.

불이 난 물류창고에는 당시 근무 중인 직원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길이 워낙 크고 유독가스와 연기가 주변으로 확산되면서 인근 아파트와 원룸, 상가 등에 대피방송이 내려져 주민들이 긴급대피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인 등을 조사 중입니다.

'한국타이어 화재' '한국타이어 화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