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합참 "北, 10일 파주이북 북한 지역서도 고사총 발사"

기사입력 2014-10-13 14:36

북한이 지난 10일 경기도 연천 외에 파주 이북의 북한지역에서도 우리 측 민간단체가 날린 대북 전단을 향해 고사총을 발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원식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중장)은 13일 국회 국방위의 합참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진성준 의원이 '오두산 통일전망대 인근에서도 총성이 들렸다는 데 사실이냐'고 묻자 "당시 오전 북한지역 깊숙한 곳에서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신 본부장은 "(발사한 곳은 전망대에서) 7∼8㎞ 떨어진 북한지역"이라며 "총탄이 북측지역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어 대응사격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군 당국은 지난 10일 오후 발생한 북한의 연천지역 고사총 발사 사실을 설명할 때 당일 오전 파주 이북의 북한지역에서도 총성이 났다는 것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연천 지역에서 날린 대북전단 외에 자유북한운동연합 등은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오전 11시쯤 별도로 대북전단 20만 장을 대형 풍선 10개에 매달아 날렸습니다. 

한편 우리 군의 대포병레이더인 '아서 K'는 북한이 연천지역에서 발사한 고사총의 사격 원점을 총성이 들린지 1시간 23분 뒤에 탐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최윤희 합참의장은 답변을 통해 "10일 오후 3시55분부터 북측지역서 총성이 들렸지만 '아서-K'에 사격 원점이 탐지되지 않았다"면서 "오후 5시18분부터 정확히 식별하기 시작해서 적 GP 후사면으로 (사격원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진성준 의원이 '아서 K'로 고사총 원점 파악이 불가능하냐'고 질의하자 신원식 본부장은 "그렇다. 다만 총탄이 레이더 근처로 계속 가까이 오면 잡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 본부장은 "적 GP 후사면에 고사총 진지를 파악했지만 후사면을 치려면 곡사 화기가 필요하다"면서 "(곡사 화기로 대응하면) 불필요한 피해가 발생할 수가 있어 서 (인근의) 보이는 곳에 있는 GP 하단에 (기관총으로) 경고성 사격을 했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나 우리 군이 북한의 고사총 발사에

대해 적절하게 대응했느냐는 논란은 계속됐습니다. 최 의장은 "이번 풍선 도발 관련해서는 전방 지역에서 산악지형을 고려해 낙탄 지역과 정확한 원점을 확인하기 대단히 어렵다"면서 "이것을 시간을 가지고 빨리 대응하지 못했다고 작전을 평가하는 것은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단호하게 대응하고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아야 하는 현장 지휘관의 어려움을 고려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