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가톨릭 동성애 포용, 보수파 반발에 결국 무산

기사입력 2014-10-19 14: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동성애자를 포용하려던 가톨릭교회의 '혁명적' 시도가 보수파의 반발로 결국 무산됐습니다.

동성애자를 환대하고 이혼·재혼자도 영성체를 받을 수 있도록 했던 세계주교대의원대회(주교 시노드)의 중간보고서 문구가 18일(현지시간) 시노드 마지막 날 회의에서 모두 삭제된 것입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 영국 BBC방송 등 외신들은 시노드 최종보고서 내용을 전하면서 이는 개혁을 시도하려는 프란치스코 교황 등 진보파와 이에 저항하는 보수파의 갈등의 골이 깊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습니다.

앞서 13일 공개된 중간보고서에는 교회가 동성애자와 이혼자, 결혼하지 않은 커플은 물론 이들의 아이들도 환대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파장이 일었습니다.

기존의 교리를 변경하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동성애와 이혼, 피임 등 엄격히 금지해 온 사안에 폭넓게 문을 열겠다는 것으로 해석됐기 때문입니다.

이 내용이 공개되자 보수적인 기존 가톨릭계는 강하게 반발했고, 이에 교황청은 동성애 관련 문구를 한층 '톤 다운'한 영문 개정판을 만들어 절충을 시도했습니다.

교황청은 최종보고서 투표를 앞두고는 '동성애자에게도 은사(gifts)가 있으며 이를 가톨릭 교회에도 제공할 수 있다'고 명시했던 중간보고서의 문구를 '동성애 성향이 있는 남녀를 존중하는 태도로 환대해야 한다'는 완화된 구절로 대체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교회 교리상 결혼은 남녀만 할 수 있다고 다시금 못박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완화된 문구를 최종보고서에 포함할지 묻는 투표에서 118명이 찬성, 62명이 반대표를 던져 결국 채택이 무산됐습니다.

최종보고서에 해당 문구가 채택되려면 주교회의 참석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합니다.

AFP통신은 이번 표결을 통해 교황을 선두에 세운 가톨릭 내 진보주의 세력과 보수주의 세력이 드러내놓고 맞붙었으며 교황이 일격을 받았다고 해석했습니다.

BBC 방송도 가톨릭 교회 지도자들이 동성애자와 이혼한 사람들에게 더욱 자비로운 태도를 보이도록 설득하려던 교황의 시도가 '퇴짜'를 맞았다고 표현했습니다.

하지만 찬성 118표, 반대 62표로 찬성표가 훨씬 많이 나온 것은 고무적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비록 최종보고서 채택 요건인 '3분의 2'에는 못 미쳤지만 찬성표가 반대표보다 배 가까이 많았다는 점은 상당히 주목할 만한 결과라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AP통신은 완화된 문구에 반발하는 진보 성향의 주교들이 반대표에 가세했기 때문에 채택이 무산된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교황청 영문 대변인인 토머스 로시카 신부는 "동성애와 이혼에 대한 구절이 완전히 거부되지 않았다"며 "진전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가톨릭 동성애 인권 단체인 '뉴웨이즈미니스트리'(New Ways Ministry)는 "동성애 환대 언급이 빠진 것은 실망스럽지만 시노드가 이 문제를 열린 태도로 공개 토론했다는 점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영국의 가톨릭 저널 '더 태블릿'의 크리스토퍼 램도 BBC방송에 "시노드에서 토론이 이뤄졌다는 자체만으로도 대단한 성과"라고 말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투명성 확보 차원에서 삭제된 문구를 포함한 보고서의 모든 내용이 공개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으며 최종보고서의 문구별 표결 결과도 이례적으

로 공개했습니다.

시노드 최종 보고서는 각 교구로 전달돼 의견 수렴절차를 거친 뒤 내년 10월 시노드에서 다시 최종 보고서를 펴낼 예정이어서 가톨릭 내에서 동성애에 대한 논의는 계속 폭넓게 이뤄질 전망입니다.

교황은 시노드 최종회의 연설에서 내년에는 교회가 직면한 문제들에 대한 더 확실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으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