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망 판정 60대 남성, 영안실 안에서 눈을 '번쩍'…세상에!

기사입력 2014-11-21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망 판정 60대 남성/ 사진=MBN
↑ 사망 판정 60대 남성/ 사진=MBN


사망 판정 60대 남성, 영안실 안에서 눈을 '번쩍'…세상에!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영안실 냉동고에 들어가기 직전 되살아나는 깜짝 놀랄일이 일어났습니다.

64살 변 모 씨는 지난 18일 오후 1시쯤 자신의 집에서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이웃 주민이 발견해 인근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최초 발견자는 "그냥 돌아가신 사람같이 보였다"며 "눈동자는 풀려 있었고…"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심폐소생술까지 받았지만, 변 씨의 맥박은 돌아오지 않았고, 결국 병원에 도착한 지 40여 분만에 사망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학병원 관계자는 "병원에 도착해서 15분 동안 심정지 상태인 걸 확인하고, 사후 강직 상태, 몸이 굳은 상태, 체온은 30도 미만으로 내려갔다"고 전했습니다.

변 씨의 시신은 영안실로 옮겨졌고, 영안실 냉동고 앞에서 경찰이 시신을 마지막으로 확인하는 과정에서 놀랄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망판정을 받은 변 씨가 숨을 쉬기 시작한 겁니다.

시신 확인 경찰관은 "사망했다고 덮어 놓은(흰색 천을 들추니) 눈동자가 움직이고, 목젖이 움직이는 것을 보고 죽은 게 아니구나…"라고 당시 상황을 회상합니다.

말 그대로 '죽었다 살아난' 변 씨는 다른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현재 의식도 많이 깨고, 자기 이름이나 자기가 예전에 살던 지역 정도는 간단히 이야기할 정도로 상태를 회복했습니다.

경찰은 변 씨에게 사망판정을 내린 병원 응급실 의사를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대학 병원 관계자는 "변씨는 병원 도착 전 사망상태(DOA·Dead On Arrival)였고 병원에서도 15분 이상 심정지 상태였기 때문에 의학적으로 사망판정을 내린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변씨가 다시 숨을

쉰 것은 기적적인 회생이어서 병원 과실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망 판정 60대 남성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망 판정 60대 남성, 이런일도 일어 나는구나" "사망 판정 60대 남성, 꼭 쾌차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사망 판정 60대 남성, 발견 못하면 어쩔뻔했어"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망 판정 60대 남성' '사망 판정 60대 남성' '사망 판정 60대 남성'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美고등학교 흑인학생들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 놀이…'경악'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