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화성 자동차 부품공장 화재, 9억여원 피해

기사입력 2014-11-21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1일 오전 2시 10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자동차 부품공장 자재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창고 내부 등을 태운 뒤 3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창고 1개 내부와 보관 중이던 알류미늄 소재 핸들 등이 타 소방서 추산 9억여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당시 창고에는 사람이 없었지만, 창고 바로 옆 기숙사에 있던 공장 직원 A(태

국 국적)씨가 불이 기숙사로 옮겨 붙을 것을 우려해 3층에서 뛰어내리다 다리를 다쳤다.
기숙사 안에는 A씨 말고도 다른 직원 8명이 있었으나 모두 대피해 다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