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석방 로비 대가로 금품 챙긴 가수 구속기소

기사입력 2014-11-21 1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교도소 수감자가 석방되게 청탁해주겠다며 수천만 원을 챙긴 혐의로 가수 54살 하 모 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하 씨는 지난 2

008년 8월부터 넉 달 동안 5차례에 걸쳐 '굿모닝시티 분양사기' 사건 주범인 윤창열 씨의 측근 최 모 씨로부터 로비자금 명목으로 3천3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씨는 당시 굿모닝시티 분양대금 3천700여억 원을 가로챈 혐의 등으로 2003년 구속기소돼 징역 10년이 확정돼 복역하고 있었습니다.

[전정인 / jji0106@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속보] "기시다, 6일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회담 조율 중"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여수 앞바다 기름 유출한 9천 톤급 컨테이너선 적발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美고등학교 흑인학생들 속옷만 입혀 '노예경매’ 놀이…'경악'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