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저축銀 금품수수` 정두언 의원 파기환송심 무죄

기사입력 2014-11-21 13: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저축은행으로부터 수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57)이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황병하 부장판사)는 21일 정 의원의 파기환송심에서 “정 의원이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고 인정할 객관적인 물증이 없고 혐의를 뒷받침할 유일한 증거인 금품 공여자의 진술에 일관성이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정 의원은 1·2심에서 징역형과 추징금을 선고받았으나, 대법원은 공소사

실 전부를 무죄로 보고 사건을 파기환송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임석 전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1억4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솔로몬저축은행에서 3억원을 받는데 공모한 혐의로 2012년 기소됐다.
[이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