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중의원 해산, 다음 달 총선…475석의 새 주인은?

기사입력 2014-11-21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 중의원 해산' /사진=MBN
↑ '일본 중의원 해산' /사진=MBN
'일본 중의원 해산'

일본이 오늘 오후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 14일 475석을 새로 뽑기 위한 총선 준비에 들어갑니다.

이부키 분메이 중의원 의장은 21일 오후 도쿄 지요다구 국회의사당의 중의원 본회의장에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으로부터 전달받은 중의원 해산 조서를 낭독했습니다.

이 절차로 중의원은 해산됐으며 신분이 '전직 의원'으로 바뀐 여야 의원들은 전통에 따라 만세 삼창을 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총리가 주재하는 각의(국무회의)에서 전 각료의 서명과 함께 중의원 해산을 공식 결정한 뒤 아키히토 일왕의 재가 절차를 거쳤습니다.

중의원이 해산됨에 따라 여야는 475석의 새 주인을 찾는 총선 준비에 본격 돌입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8일 소비세율 인상(8→10%) 시기를 당초 여야가 지난 2012년 합의한 내년 10월에서 2017년 4월로 1년 6개월 연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아베 총

리는 동시에 그에 대한 신임을 묻고자 중의원 해산 후 총선을 치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총선의 최대 쟁점은 '아베노믹스'에 대한 중간 평가가 될 전망입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지난 18일 소비세율 인상 시기를 늦추면서 자신에 대한 신임을 묻기 위한 중의원 해산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일본 중의원 해산' '일본 중의원 해산' '일본 중의원 해산'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월드컵 열기 속 4년 만에 열린 의원축구 한일전…결과는 '한국 승'
  • 김정은, 공개행사에 또 둘째딸 동행…"핵전쟁억제력 강화"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진료는 의사에게] 숨은 당뇨를 찾는 '당화혈색소'…6.5% 이상 당뇨병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정용진, 레스토랑서 아들과 대화 사진 공개…"대화 내용은 절대 못 밝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