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도서정가제 시행…확 바뀐 서점 풍경

기사입력 2014-11-21 19:40 l 최종수정 2014-11-21 21:13

【 앵커멘트 】
어제와 오늘 전국 대형 서점의 풍경이 극과 극이었다고 합니다.
도서정가제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오택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도서정가제가 시작되기 전 마지막 날이었던 어제, 대형 서점은 평일인데도 책을 사려는 사람들로 붐빕니다.

▶ 인터뷰 : 김영경 / 경기 고양시
- "도서정가제 마지막 날이니까 좋은 책 있으면 싸게 살 수 있나 싶어서…."

30%는 기본, 50%까지 할인 판매하자 사람들이 몰려 도서 검색시스템이 마비됩니다.

"전산장애 발생으로 도서 검색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현재 복구에 힘쓰고 있으니…."

온라인 서점도 90%까지 할인하는 책이 등장하자, 주문 폭주로 결국 서버가 다운됐습니다.

도서정가제가 시작된 오늘, 같은 시간에 다시 서점을 찾았습니다.

사람들이 부쩍 줄었을 뿐 아니라 공격적으로 걸려 있던 할인 광고물도 사라졌습니다.

도서정가제는 이전과 달리 새로 나온 책과 오래된 책 구분없이 모두 15%까지만 할인받을 수 있게 만든 정책입니다.

책 가격 거품을 빼고, 할인을 크게 할 수 없었던 동네 서점을 살린다는 취지지만 부정적인 반응이 앞섭니다.

▶ 인터뷰 : 동네 서점 주인
- "정가제 해도 서점은 똑같아요. 안 되는 건. 우리가 말하는 것은 '택배비를 받아라.' 그게 문제예요. 무료로 집까지 배달해 주는데…."

책 가격을 차차 낮추고, 가격 담합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출판업계.

하지만, 온라인 서점 등이 각종 편법으로 '꼼수 할인'을 진행해 제값을 주고 사는 사람만 바보가 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오택성입니다.


영상취재: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