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디자이너 대리 수상하며 "제 전처입니다"

기사입력 2014-11-21 2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디자이너 대리 수상하며 "제 전처입니다"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사진=KBS2
↑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사진=KBS2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배우 오만석이 전 부인 조상경 디자이너의 수상소감을 대신 전하는 웃지 못할 일이 일어났습니다.

오만석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51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영화 '군도'로 의상상을 수상한 조상경 디자이너의 트로피를 대리수상했습니다.

MC인 신현준이 "내가 대신 받겠다"고 나섰으나 오만석은 "내가 하겠다. 사실 부탁을 받았다. (조상경 디자이너가) 제 전처다"라고 밝히며 상을 대리수상했습니다.

오만석은 또 "지난번에 같이 밥을 먹으면서 혹시라도 자신이 상을 수상하게 되면 수상소감을 대신 해달라고 했는데 오늘 진짜 안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상소감을 말해 달라"는 진행자 신현준의 짓궂은 질문에 오만석은 "'군도'는 참 많은 스태프들이 고생하고 합심해서 열심히 만든 영화다.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의상을 잘 만들고 열심히 하는 디자이너가 될 것이라고 아마 말했을 것이다"라고 센스있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한편 오만석은 조상경 디자이너와 2007년 협의 이혼했습니다. 오만석 전부인인 조상경 디자이너는 오만석보다 3세 연상의 영화 의상 디자이너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대종상영화제' '오만석' '조상경'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화물차주 일부 현장 복귀…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초읽기
  • 4년 전에는 무더위로 어제는 한파로 '불편' …송파 아파트 정전 왜?
  • 파월, "12월부터 속도 조절…금리 인상은 계속"
  • 화물차가 고속도로 작업자 덮쳐 2명 숨져…"브레이크가 듣지 않았다"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