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완종 '금품메모지' 발견…현 정권 실세 8명 거론

기사입력 2015-04-10 19:41 l 최종수정 2015-04-10 19:49

【 앵커멘트 】
숨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상의 주머니에서 이름과 금액이 적힌 손바닥 크기만한 '금품 메모지'가 발견됐습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이완구 총리 등 현 정권 핵심 인사들의 이름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정인 기자입니다.


【 기자 】
자원외교 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시신 수습과정에서 작은 메모지가 발견됐습니다.

상의 주머니에 있던 메모지는 A4용지 8분의 1 크기로, 특정인의 이름과 금액 등 모두 55자가 적혀 있었습니다.

메모지에서 거론된 인물은 모두 8명.

김기춘, 허태열 전 비서실장과 이완구 총리 등 현 정권 실세들의 이름이 포함됐습니다.

이 가운데 이 총리와 이병기 비서실장을 제외한 6명은 모두 돈 액수가 적혀 있고, 김기춘 전 실장은 금액에 날짜까지 명시돼 있습니다.

성 전 회장이 현 정권 실세들에게 금품을 뿌린 정황이 담긴 일종의 '금품 메모지'라는 분석입니다.

검찰은 성 전 회장의 필적이 맞는지 감정을 하기로 했고,

장례 절차가 끝나는 대로 유족과 경남기업 측에 관련 자료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전정인입니다.

영상편집 : 윤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