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구글 캠퍼스 서울 8일 개관…`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3번째`

기사입력 2015-05-08 17:10 l 최종수정 2015-05-09 17:38


구글 캠퍼스가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문을 열었다 . 런던과 텔아비브에 이어 세계 3번째다.
구글은 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오토웨이타워 지하 2층에서 ‘구글 캠퍼스 서울’ 개소식을 열고 국내 유망 스타트업(창업 초기기업)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구글은 약 2000㎡ 규모를 갖춘 캠퍼스에 8개 스타트업의 입주 공간과 함께 여러 형태의 회의실과 소통 공간을 마련했다.
캠퍼스에서는 구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스타트업 1대1 멘토링을 비롯해 세계 스타트업 허브 간 교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해외 구글캠퍼스 및 구글 창업지원 파트너와 교류 기회도 제공한다.
구글 캠퍼스 서울은 지난 2013년 4월 박근혜 대통령과 래리 페이지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만난 자리에서 설립 논의가 처음 시작됐다. 이후 작년 8월 구글이 설립을 공식 발표하고 설립을 추진해왔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구글이 세계에서 세번째, 아시아 최초의 구글 캠퍼스 설치로 화답해 줘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구글 캠퍼스 서울은 한국의 잠재성장력을 높이 평가하고 미래에 투자하고자 하는 구글의 탁월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앞서 구글은 지난 2012년 3월 영국 런던 쇼디치 지역에 처음 캠퍼스를 설립했고, 같은 해 12월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2번째 캠퍼스를 세웠다.
구글 캠퍼스 런던에는 회원 4만여명에 스타트업 2000개가 참여하고 있으며, 매주 구글멘토링과 투자자 만남, 스타트업 간 아이디어 공유가 이뤄지고 있다.
텔아비브의 구글 캠퍼스에서도 애플리케이션 테스트와

마케팅 지원, 해커톤 대회 개최 등을 통해 현지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돕고 있다.
구글 캠퍼스 서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구글 캠퍼스 서울, 세계 3번째구나” “구글 캠퍼스 서울, 아시아에서는 최초네” “구글 캠퍼스 서울, 구글의 탁월한 선택이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